상수리나무 엽서

Posted by on 11월 15, 2018 in 시집/신작시 | 0 comments

상수리나무 엽서 / 온형근

 

 

백마강 부소산 절벽
꼭대기,
강 건너 멀리 청마산을 돋움하여
안개 걷힌 가을 하늘 깊다 했더니
상수리나무 지는 잎 바람 거슬러
서걱대며 끝모를 비상
부딪칠 때마다 들려오는 울음
경사진 산하로 날며 사각사각
쉼없는 방언 날리며 사부작댄다

 

혼자 떠도는 잎새에게 보내는 엽서
긴 강줄기에 그림자 남기지 않고
바람길에서 벗어나 하직 인사
낙엽, 모여 뭉친 무리에서
바스락소리는 입체를 이루고
꼬리 끊기지 않은 금강 줄기로
속절없이 흐르는 강물을 닮아
여즉
속내없이 떨어지며 날고 있다
오고 가며 기쁨이었다 절망일 소멸로


-온형근, ‘상수리나무 엽서’, 전문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