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 기념차 친구들 오다

Posted by on 2월 26, 2019 in 與言齋::묵상 | 0 comments

멀리서 친구가 오니 , 차 생활도 윤택해지고, 한 잔 술도 생동한다. 가까운 해장국을 두고 더 멀리 내다 보게 된다.

-이천이십구년 이월 스무엿새, 與言齋에서 月白 쓰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