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월아, 어서 와라

Posted by on 3월 2, 2019 in 與言齋::묵상 | 0 comments

드디어 삼월이다.
올 것은 어김 없이 오는구나.
삼월아, 너 어디 있었니?
이제는 집 나가지 마라.
째째하여도 눈 질금 감고 모른 척 해라.
세상은 준 것만큼 베푼 마큼 마음 쓴 만큼 주고 받는단다.
해서 삼월아, 묻고 살다 보면 터질 것은 터진단다.
洑 터지듯 밀물같이, 독립하거라. 삼월이 너.

-이천섭구년 삼월 초하룻날, 與言齋에서 月白 묵상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