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소식 터지고

Posted by on 3월 4, 2019 in 與言齋::묵상 | 0 comments

나도 인사드립니다. 학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여기저기 터져 나오는 봄 소식은 터지라고 둡니다. 나는 겨우내 터져서 아렸던 상처 덧나고 그 위에 씨앗을 파종한 채 기다렸습니다. 아물기도 전에 손등에서 터져 나올 꽃을 기다립니다. 싹아지라도 슬쩍 보이겠지요. 어제의 삼삼데이 삼겹살 먹기는 억지스러웠지만 미션처럼 수행했습니다. 오늘은 “조경수목 문화콘텐츠” 서점 입고 책 소개 홍보 문안을 작성합니다. 하루 평안하소서..

-이천십구년 삼월 초나흗날, 여언재에서 월백 쓰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