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수목 문화콘텐츠 책 소개

Posted by on 3월 4, 2019 in 출판물::기록문화 | 0 comments

조경 수목을 공부하는 방법은 다양하다.-생태적 지혜와 만나는 일

자연환경에서 나무처럼 오랫동안 사람과 친밀한 게 있었을까. 그 주고받은 과정에서 만들어낸 생활양식 자체가 문화이다. 나무와 사람이 소통하여 만든 기술, 예술, 관습, 양식 등 참으로 넓고 깊은 관계를 맺고 있다.  문화의 위치는 행위와 행위의 산물로 이어지는 과정에 놓여 있고 문화의 중심에는 식물성 사유가 놓인다. 식물성 사유는 곧 생태적 지혜의 또 다른 이름이기도 하다. 내가 서 있는 곳에서 ‘생의生意’를 인지하는 것이 생태적 지혜와 만나는 일이다. ‘생의’는 천지자연에 널려 있고, 삼라만상에 깃들어 있다. 해서 ‘살아있음’으로 이치를 깨우치게 한다. ‘도道’에 다름 아니다. 내가 서 있는 곳에서 ‘도’를 이루는 과정은 그래서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도’는 내가 바라보는 시선의 측은지심과 생명에 대한 경외에서 비롯된다. 우주만물의 ‘살아있음’에 다다를 때, 나무는 새로운 의미와 상상력과 문화콘텐츠로 지금 이 자리에 서 있게 된다. 그래서 ||조경수목 문화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었다. 차이가 있다면 이 책에 수록된 조경 수목들은 학교에서 파종하여 기르고 옮겨 심고 가꾸어 보았던 나무들에 대한 콘텐츠이다. 직접 내 몸과 부딪혀서 내 안 깊숙한 곳에 꿈틀대는 나무들이다. 하나같이 주마등처럼 내 기억의 세포들을 불러일으키는 나무들이다. 가능하면 나무를 직관적으로 이해하려고 했다. 직관적인 감성을 근거하여 나무를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 나무에게 다가가는 올바른 길이다. 그런 다음에 나무에 대한 인문학적 소양을 탐구하면 될 것이다.

나무는 지구 환경 이해의 바탕이다.-나무로 나누는 문화콘텐츠

사람에게 나무는 동반자이고 나무와 사람이 만들어 내는 영역은 지구 환경을 이해하는 바탕이다. 매우 광범위하다. 그 영역을 둘러보고 산책하는 일이 나무의 인문학일 것이다. 인문학이 내 실생활에 들어오지 않는다면 아무 것도 아니다. 사람이 만들어 낸 모든 것이 문화이고, 문화는 끊임없이 재탄생되어 전해지는 특성을 가졌다. 그 과정에 내가 존재한다. 공허한 울림이 아닌, 몸으로 전해지는 감성과 직관의 자양분은 노동이며 땀이다. 나무를 심고, 캐고, 현장 설계하며 다급한 외침이 존재하는 긴급한 상황 속에서 ||조경수목 문화콘텐츠||를 생산하였다. 그 세월에는 미처 몸을 풀지 않고 해동된 땅에서 시범 보이는 삽질의 봄도 함께 한다. 내 손목의 앨보와 허리는 그때 이미 고장 날 것을 예고한 것이다. 땀 흘린 오후에는 막걸리가 있어서 내일을 꿈꿀 수 있는 동력을 얻었다. 나무와 함께 생활하다 보면 세상 사람들 모두 층지지 않고 참하게 보인다. 나무는 그 어렵다는 경지인, 하심의 세계로 이끄는 힘이 있는 게 분명하다. 나를 내려놓을 수 있는 세계는 나무의 세계다. 아무 때나 만날 수 있고 툭툭 속마음을 털어낼 수 있다. 나무를 쳐다만 보아도 내가 귀해지는 일이건만 서로 나눌 콘텐츠가 있으니 얼마나 좋은가.

수목을 공부한다는 것은 세상의 이치를 엿보는 일이다.-운문과 산문의 산실

새로운 것을 찾아 만들어 내는 일을 신생의 길이라고 한다. 누구나 눈 뜨고 일어나면 이미 신생의 길에 놓여 있다. 그러니 찾아 나설 일이다. 더군다나 우주에 존재하는 나무에게 신생을 수소문하는 것은 근사한 일이다. 살아가는 일이 신생이어야 한다. ||조경수목 문화콘텐츠||는 조경 수목으로 쉽게 만날 수 있는 나무로 구성되었다. 다섯 개의 꼭지로 나누었다. 첫 번째 꼭지는 낙엽활엽관목에 해당하는 조경수목이다. 고개를 숙이고 찬찬히 살펴보면 말을 건네 온다. 두 번째 꼭지는 계절을 연결하는 눈높이에서 만날 수 있는 낙엽활엽교목으로 정원에 많이 식재하는 나무로 구성하였다. 세 번째 꼭지는 시원한 바람과 흔쾌한 몸짓을 구현하는 낙엽활엽교목을 배치하였다. 네 번째 꼭지는 강건하게 보살피는 의리의 나무들로서 상록수를 다루었고, 다섯 번째 꼭지는 특별히 근사한 미인으로 비유한 만경목과 지피초화류로 구성하였다. 각각의 콘텐츠에는 나무와 얽힌 내 자신 혹은 스스로와의 교감이 곳곳에 배어 있다. 문화콘텐츠로서의 운문과 산문이 적절히 녹아 있다. 곳곳에 나무의 에스프리를 운문으로 작성하였는데, 이는 낭독을 하여도 울림이 있다. 이 책을 읽고 나만의 ||조경수목 문화콘텐츠||를 작성해보는 것을 권한다. 

궁극적으로 문화콘텐츠를 생산하는 일이다.-조경 수목은 최고의 문화콘텐츠 소재

하드웨어가 좋을수록 문화콘텐츠로 엮어서 새로운 시각과 관점으로 펼치기 수월하다. 특히 조경 수목은 사람과 함께 어울리는 속성을 지녔기에 그야말로 최고의 문화콘텐츠 재료이다. 이보다 더 양질의 문화콘텐츠 소재를 만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조경 수목 공부 방법은 ||조경수목 문화콘텐츠||를 창작하는 데 있다. 일단 글쓰기를 통하여 콘텐츠로서의 가치를 입혀 나간다면, 어느 순간 조경 수목에 대한 공부가 재미있고 다양한 수목학 용어들이 친근해진다. 조경 수목을 검색과 사색, 탐색의 삼색으로 이해하는 방법을 찾았으면, 이제는 직접 대상과 관계 맺기에 돌입하여야 한다. 주의 깊게 파악하는 관찰, 음미하고 생각을 펼치는 고찰, 담박에 전체 구조와 흐름을 파악하는 통찰, 이 세 개의 삼찰이 관계 맺기 방법이다. 여기에 더하여 나의 내면을 대상으로 진전된 살핌인 성찰이 필요하다. 삼색으로 이해하는 방법을 정립하고 삼찰로 관계 맺으며, 성찰을 통해 문화콘텐츠로 창작하는 조경 수목 공부 방식을 권하는 것이다. 그래서 조경 수목 공부의 시작은 ||조경수목 문화콘텐츠|| 생산에서 비롯된다는 것을 기억하면 훌륭하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