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탁주

Posted by on 3월 11, 2019 in 시집/신작시 | 0 comments

봄비에 젖는 것은

올려 놓은 국거리를 태워 보니 알겠다.

 

먼 그대가

가까운 탁주만 할까.

 

촉촉하다는 것은

저 밭도 내 마음도

흔들리는 거다.

 

혼쭐나게 다잡는다고

해토의 비의를 알까.

 

-온형근, ‘봄 탁주’, 전문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