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은 지혜의 공간

Posted by on 4월 12, 2019 in 전통정원기술자::K-Gardener | 0 comments

정원가는 지혜로 정원을 조영한다. 그 배경이 지닌 가치관과 철학적 사유의 원천을 따지지 않더라도, ‘생활 속에서 꽉 찬’, ‘사람이라는 영물’이 지닌 지혜의 총합으로 정원이 만들어진다. 누구나 정원을 만들 수 있고, 모두가 정원기술자이다. 기술이라는 것, 기술자라는 것은 곧 생각을 실천으로 옮길 수 있는 실천력을 갖춘 사람, 또는 그들로 뭉쳐진 조직의 문파를 말한다. 말로 하는 사람이 아니라 직접 몸으로 손과 발을 움직여 뭔가를 옮기고 자리잡게 하고 세계관을 변화시키는 작은 시도이다. 그 사람의 인식의 바탕에서 손과 발, 온 몸이 움직여 시도되는 과정에 기술자의 특성을 구비한다. 그러니 몸을 사용할 수 있는 누구나가 정원기술자이고 생각과 궁리가 있는 기술자의 조직과 문파에 있는 모두가 정원기술자인 것이다. 생각과 궁리의 정수가 정원을 만드는 일에 투영된다.  그걸 지혜로움이라고 부른다. 지혜야말로 정원을 조영하는 일의 압축된 키워드이자 전부인 셈이다. 의경도, 풍류도 아닌, 지혜에 내가 관심이 쏠리는 이유이다.  조선의 유학이 정원을 만드는 동인이라면, 우주를 바라보는 자연관이 과정이고, 궁극적인 결과를 내는 지향점이 신선처럼 불로장생 꿈이거나, 도교적 자연관인 무의 세계일 것이다. (2019. 4. 12. 전주수목원 답사일 아침에)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