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근담-前集_025. 바른 기운과 진심

Posted by on 4월 23, 2019 in 채근담 차인 | 0 comments

채근담-前集_025. 바른 기운과 진심

자랑하고 뽐내는 망령스러운 오만은
없지 않을 듯 객기만한 게,
항복하고 엎드려 얻는 객기여야
그 후에 바른기운이 펼쳐진다.

본성대로 하고자는 생각과 앎은
다되는 것으로 엮는 게 허망한 마음인 것을,
사라지고 없애서 허망한 마음이 다해야
그 후에 참된 마음이 나타난다.

矜高妄傲 無非客氣 
긍고망오 무비객기
降伏得客氣下 而後正氣伸
항복득객기하 이후정기신

情欲意識 盡屬妄心 
정욕의식 진속망심 
消殺得妄心盡 而後眞心現
소살득망심진 이후진심현

025. 正氣眞心
025. 정기진심
(025. 바른 기운과 진심으로 다가가는 길)

[차인 생각]

멀리 강진 백운동 庭苑을 다녀오려 했으나, 자신을 주변에 가둔다. 선생님이 2005년에 백운동 정원을 발굴하여, 그 공로에 대한 감사패를 받는 자리에 기꺼이 함께하려는 마음이 새벽부터 일어났었다. 백운동 정원 좋은 자리에 상서로움을 만끽하려 했으나, 화려 번듯한 기운이 오래 남을까 봐 그냥 마음으로만 축하하고 상상하기로 한다. 아픈 허리와 무릎관절이 운전에 혹사당하지 않게끔 마음을 다스린다. 생각과 앎을 여기까지 데리고 왔다가 항복하고 엎드리는 동안의 시간이 꽤 길었다. 생각나는 대로 되는대로 이끌리는 대로 물 흐르는 대로 그렇게 차인의 삶을 이어간다는 생각을 잠시 물리친 것이다. 하고 싶어 하는 의식의 허망함이라는 데에서 자연스러움과 대치되는 일말의 망설임이 생겨났다. 뭔가를 실행한다는 것은 억겁의 놓임에서 춤추는 것이어서 허망할 것일진대, 어찌 무엇으로 그 허망함을 다하여 사라지게 할 것이며 없앨거나. 바른 기운을 펼치는 것은 긍고망오하는 삶을 경계하라는 것이고, 진심을 나타나게 하는 것은 정욕의식의 발현을 경계하라는 것이다. 긍고망오거나 정욕의식이거나 이미 허망함을 내포한 것이어서 알면서도 당장 눈앞에 즐겁고 만져지고 달콤한 일로 가득하여 쉽게 나를 포기하기 어려운 지경에 놓인다. 백운동 庭苑, 또 다른 정기와 진심으로 만날 수 있으리라고 애써 자위한다. 아침차를 그윽하게 우려 마시는 동안 환하게 동이 튼다. 생각이 너무 많았으나, 잘 타협하며 버텨낸 지금이 지극한 경지라고, 바른 기운이고 참된 마음이 나타난 것이라고 한 단락 내려놓는다.

– 이천십구년 사월 스무사흗날, 月白이 ‘달집’에서 쓰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