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명 소리를 내다

Posted by on 5월 28, 2019 in 시집/신작시 | 0 comments

내 모셔야 할 것들 많아지니

무거웠으리라

퇴관은 그 사이에 스며들었고

여태 부조리한 아픔 비슷한 방문 형태가

한꺼번에 퇴관의 요로로 급물살을 이루었다.

슬퍼할 틈도 마련되기 훨씬 이전에

차곡차곡 쌓여 포효하듯 비명이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