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후기의 시와 정원

Posted by on 5월 30, 2019 in 與言齋::묵상 | 0 comments

일찍 일어나면 아침 기운 가득한 들판과 강과 산의 농축된 바람결을 만나고 싶어 베란다와 복도의 창문을 활짝 연다. 양쪽에서 터지듯 다가서는 환기류를 따라 내 생각도 부풀었다 차분해진다. 그렇게 활짝 열고 아침을 해결하고, 부모님께 차 공양 올린다. 그런 연후 해 뜨기 전에 창문을 닫고 방열커튼을 치고 안쪽의 창문을 모두 닫는다. 양쪽 모두 닫고 가둘 수 있도록 살포시 장치한다. 어제의 경우 그렇게 했을 때, 종일 열지 않아도 방안이 덥지 않았다. 아직 선풍기도 잠깐 필요한 만큼 돌아가고는 곧 끈다. 오히려 돌아가는 소리가 고요에 비하여 커서 소리에 덥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외출 없는 날은 이렇게 하루를 보낸다. 에너지 소비가 거의 없는 셈이다. 이제 잠깐 묵상을 하고 나서는 수업과 토론을 위하여 하루를 준비한다. 굳이 최종 논문을 유지하려할 필요는 없다. 바꿀 수 있으면 바꾸어야겠다. 조선의 후반기에 굳어진 전통정원을 위하여 그 시기에 나온 한시를 중심으로 시와 정원에 대한 집대성을 논문으로 하는 것도 괜찮다는 생각을 한다. 아무래도 가슴 뛰는 일에 내 모는 것이 올바르다. 기술자양성센터는 기능자 직무분석을 통한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선에서 마쳐야겠다. 좀 더 나를 자극하는 어떤 동기가 부족하거나, 추동력이 될 수 있는 주변 여건이 미흡하다. 이럴 때는 하고 싶은 일을 해야 한다. 그래야 신난다. 신나는 일이 가슴뛰는 일임을 알지 않는가. 조선시대 후반기의 시와 정원에 대한 지향점은 무엇일까? 이를 집대성하여 정원의 원형을 제시할 수 있는 기반어를 찾을 수 있어야 한다. 기술은 또 어떠한가. 조선 후기와 일제시대의 변화도 꽤나 후반 연구로 흥미로운 분야 일 것이다.

-이천십구년 오월 서른날, 退關이 ‘달집’에서 쓰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