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하루

Posted by on 8월 13, 2019 in 與言齋::묵상 | 0 comments

글쎄다. 이렇게 반가운 날도 있어 살만하다. 저들과 묶어진 사연을 어찌 필설로 묘사할 수 있을까. 깊은 내면을 건드리는 의지처, 그것이 사제간이다. 

-이천십구년 팔월 열사흗날, ‘달집’에서 月白 쓰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