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탁에 볼 책을 나누어 두다

Posted by on 8월 15, 2019 in 與言齋::묵상 | 0 comments

오늘은 특별히 시원하다. 어제까지만 해도 냉방기와 선풍기 등으로 환기하면서 문 닫고 살았는데, 활짝 열고 11시가 되도록 닫지 않고 있다. 강수확률도 있다. 더위가 떠난 게 아니라,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만들어 준 바람의 항로이다. 아무튼 바람이 불어 시원한 날을 만끽한다. 어제저녁에 조립한 협탁에 손쉽게 봐야 할 책을 우선 두었다. 먼저 시선을 끌고 손길이 간다.

일어나서 고요함에 이끌렸다. 명상하고 밤사이 경직된 몸의 연결 부위와 근육을 스트레칭으로 풀었다. 국선도 준비운동이 딱 제격이다. 그리고 물 올려 찻물을 끓이고 부모님께 올릴 차 공양에 든다. 이때부터 한창 바쁘다. 모든 것을 혼자 해내야 한다. 머릿속이 복잡하고, 어떨 때는 꼬인다. 퇴관 치료로 중탕과 환약을 챙기는 일도 연결한다. 이어서 아침밥을 지어야 하지만, 때로는 넘기기도 한다. 오늘이 그런 날이다. 

물통에 물을 틀어 놓고 수강 신청 등을 확인하는 사이에 물이 넘쳤다. 서재 바닥의 높낮이에 따라 흥건하게 흘렀는데, 마치 멀쩡한 평지에 냇물이 열리듯 그렇게 폭을 지닌 채 흘렸다. 한참을 수건을 동원하여 훔치고 짜고 하면서, 백중의 극락왕생 기원이 현현화된 느낌이 강렬했다. 또 하나의 강을 건넜으니 훨씬 편한 세계로 입장하신 게 분명하다. 뇌하수체를 강렬하게 흔든다. 백중날 부모님이 또 하나의 강을 따라 길게 걷다가 건너는 환몽으로 현현하시다니.

이곳도 걷고 넘겨야 하는 일투성이지만, 저곳도 그러한가 보다. 가야 할 여정도 길고 오르고 내리며 건너야 할 일로 우주를 이루나 보다. 물길을 따라 길게 걷고 기어코 그 물을 말려서 건너는 일을 재현으로 보여주다니. 그렇게 좀 더 활짝 문을 열어 둔 채 눅눅해지는 기류와 태풍 영향권 덕택으로 만나는 바람의 실체를 만끽한다. 아련하여 아직은 빈속이 편하다.

-이천십구년 팔월 보름날, ‘달집’에서 月白이 쓰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