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갈 곳

Posted by on 8월 19, 2019 in 與言齋::묵상 | 0 comments

산다는 게

시작과 끝이 아니라서

중간에 놓여짐이니

거쳐가는 것이고

잠시라는 것이지.

뭔가 더 좋은 세상을 기대하는 건

어불성설,

우습지.

-이천십구년 팔월 열아흐렛날, ‘달집’에서 月白쓰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