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by namuwa

진짜는 괴짜다.

Posted by on 4월 12, 2019 in 전통정원기술자::K-Gardener | 0 comments

한국도로공사전주수목원에는 창의적 사고로 가득찬 괴짜가 하나 있다. 내가 보고 판단하기에 정년까지 이곳에서 책임자로 근무하게 한다면 공공수목원의 神話가 탄생할 것이다. 그러니 아깝고 아쉬운 게다. 그놈의 인사원칙이 무어며? 가족이나 살림이 무어란 말이냐. 국가가 조직이 활짝 開花될 人物을 지켜내지 못함이 존재의 微力함을 울리는도다. 슬프도다. 기어이 뻔한 사실 하나 直視하여 지켜내지 못함이로다.
-이천십구년 사월 열이튿날, 月白 달집에서 쓰다.

Read More

정원은 지혜의 공간

Posted by on 4월 12, 2019 in 전통정원기술자::K-Gardener | 0 comments

정원가는 지혜로 정원을 조영한다. 그 배경이 지닌 가치관과 철학적 사유의 원천을 따지지 않더라도, ‘생활 속에서 꽉 찬’, ‘사람이라는 영물’이 지닌 지혜의 총합으로 정원이 만들어진다. 누구나 정원을 만들 수 있고, 모두가 정원기술자이다. 기술이라는 것, 기술자라는 것은 곧 생각을 실천으로 옮길 수 있는 실천력을 갖춘 사람, 또는 그들로 뭉쳐진 조직의 문파를 말한다. 말로 하는 사람이 아니라 직접 몸으로 손과 발을 움직여 뭔가를 옮기고 자리잡게 하고 세계관을 변화시키는 작은 시도이다. 그 사람의 인식의 바탕에서 손과 발, 온 몸이 움직여 시도되는 과정에 기술자의 특성을 구비한다. 그러니 몸을 사용할 수 있는 누구나가 정원기술자이고 생각과 궁리가 있는 기술자의 조직과 문파에 있는 모두가 정원기술자인 것이다. 생각과 궁리의 정수가 정원을 만드는 일에 투영된다.  그걸 지혜로움이라고 부른다. 지혜야말로 정원을 조영하는 일의 압축된 키워드이자 전부인 셈이다. 의경도, 풍류도 아닌, 지혜에 내가 관심이 쏠리는 이유이다.  조선의 유학이 정원을 만드는 동인이라면, 우주를 바라보는 자연관이 과정이고, 궁극적인 결과를 내는 지향점이 신선처럼 불로장생 꿈이거나, 도교적 자연관인 무의 세계일 것이다. (2019. 4. 12. 전주수목원 답사일 아침에)

Read More

하루하루가 셀카 놀이인,

Posted by on 4월 12, 2019 in 與言齋::묵상 | 0 comments

이곳에서 살아가는 일이, 조금씩 스스로의 유배에 들면서 생기는 건조함까지 슬기롭게 받아들이는 일에 놓여 있고, 즐기는 과정, 과정적 철학인,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세심한 탐색의 일상이다.

지나갈 일들이니, 죽음 앞에 놓인 슬프고, 살아있다는 게 비애인, 측은지심으로 나를 바라보고 살아가는 일이 그 자체로 지혜로워야 할 수밖에.

어제처럼 술 취해 쓰러져 자는 것도 가끔은 약이 된다. 쉽게 지나간 하루라고 위무한다. 하루하루가 셀카 놀이처럼 스쳐 지나가지만, 지금의 나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버리고 싶은 게 살아가는 본능적 일상이지만, 그조차 버리면 성인이 되는지라, 성인이 되고 싶지 않은 나는, 되는대로 우주와 삼라만상의 변화를 관찰하면서 스스로의 생각을 고찰하고, 그것이 세상과 어떤 관계를 맺는지에 대하여 통찰하고, 그런 후에 다가오는 깨달음은 뭔가를 성찰하면서, 원하든 원치 않든 오는 것은 오고, 가는 것은 간다는 ‘되는 대로’의 철학과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과정적 철학관의 파이를 키우고 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