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made in 3월 11th, 2019

봄 탁주

Posted by on 3월 11, 2019 in 시집/신작시 | 0 comments

봄비에 젖는 것은

올려 놓은 국거리를 태워 보니 알겠다.

 

먼 그대가

가까운 탁주만 할까.

 

촉촉하다는 것은

저 밭도 내 마음도

흔들리는 거다.

 

혼쭐나게 다잡는다고

해토의 비의를 알까.

 

-온형근, ‘봄 탁주’, 전문

 

Read More

사리를 찾는다

Posted by on 3월 11, 2019 in 與言齋::묵상 | 0 comments

국을 올려 놓고 일하다
새까맣게 태웠네요.
하루의 시작이 수습으로 시작합니다.
양쪽 문을 활짝 열고 새 공기 주입 합니다.

-이천십구년 삼월 열하룻날, 與言齋에서 月白.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