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made in 6월 4th, 2019

새소리, 닭 울음소리를 들으며

Posted by on 6월 4, 2019 in 與言齋::묵상 | 0 comments

혼자 사니, 잠자는 게 늘 서툴다. 일찍 잠드는 습관이 새벽잠을 깨우는 게다. 양 창문을 활짝 열고 환기한다. 밤새 찬 기류가 서재의 열기를 갈아치울 때까지 열어 둔다. 태양의 온기가 스멀거리며 다가올 때쯤 닫는다. 열심히 스트레칭한다. 어깨, 척추기립근, 허벅지, 종아리의 근육이 수축한다는 사실을 이제야  알게 되었다. 그동안 그래서 아팠다. 미리 충분히 예방할 수 있었다. 그나마 책상에 오래 앉아 있는 요즘 생활에서 마치 좋은 친구를 만난 듯, 반갑다. 의자에서 일어나면 일단 눕거나 엎드려, 혹은 서서 수축한 근육을 이완시킨다. 아직은 부드럽지 않지만 되는 동작만큼 자주 풀어주어야 한다. 처음 목덜미 아프고, 어깨 아플 때가 40대 초반이었다. 그러다가  삐끗하더니 허리로 내려와 40-50대 20여년을 그렇게 딱딱한 몸을 만들며 다녔다. 최근까지 척추기립근 수축에 의한 몸의 아픔을 참 여러 방법으로 치료하러 다녔다. 그러다 기어코 퇴관까지 왔다. 무릎 관절에 와서는 참을 방법보다는 모양이 나지 않아 아주 큰 병폐라고 받아들인다. 이 또한 종아리와 허벅지 근육의 수축에 의하여 관절에 무리가 온 것이다. 아무 때나 아무 곳이나 자주 몸을 풀어주어야 한다. 일단 4가지 근육만이라도 열심히 늘려야겠다. 또 하루를 맞이한다. 새소리, 닭 울음소리, 이장의 방송 소리까지 하루가 꽤 깊어졌다. 이제 창문을 닫고 오후를 준비한다.

-이천십구년 유월 초사흗날, 退關이 ‘달집’에서 쓰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