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들판

Posted by on 2월 10, 2019 in 전통원림기술자::K-Gardener | 0 comments

아무도 말하지 않지만, 내 스스로는 알 것이다. 하고 싶은 말을 놓치고 슬금슬금 침묵하는 것이 남다르다는 것을 안다. 하지만 그게 전부이다. 햇살이 내리 쬐다가 금방 사라지는 입춘 전후의 사정이란 대개 그렇다. 새로운 기운으로 우주가 술렁이는 게 분명하다. 대체 왜 이리 어수선한가. 여행과 새로움과 기쁨과 들뜸이 소란하다. 잠깐이라도 왁자지껄 흐뭇하면 그만이다.

저 들판은 오늘도 겨울이다. 말이 없듯이 풍경도 고만하다. 속은 뜨거운데, 겨울 나는 동안 입을 다문 정황이 노골적이다. 들판에서 쏘아대는 기운에 잠시 노곤함을 잊는다. 근데, 이것도 아니다. 삶의 습성이 강약의 리듬에서 벗어나 있다는 사실에서 놀란다. 살아가는 데 조금도 도움되지 않는 게 일관적인 습성이다. 사람은 일관적으로 사는 게 죄악이다. 수시로 절기만큼은 변해야 한다. 어째 수도 없이 아름다운 세상을 그저 그렇다고 일관하여야 할까. 

슬플 때는 슬퍼야 하고, 신날 때는 신나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옭아 맨 채, 조심조심 살얼음 걷듯 채질한다. 봄바람이 불면 그래서 외면하고, 비가 오면 그래서 피한다. 단풍이 들면 어느새 하다가 겨울 맞이한다. 겨울이어서 감출 수 있는 게 많다. 저장하는 시기라 그러할 것이다. 슬쩍슬쩍 노래 부르며 어느 특정한 한 때와 나이를 버리고자 한다. 이렇게 고요할 수가 없다. 금강이 부여를 만나 백마강의 이름을 얻었다고, 그 이름으로 덧씌워 흐른다고, 나 또한 새로운 이름을 부여할 필요는 없다. 남쪽의 매화 소식을 손으로 꼽으며 수원의 와룡매를 기다리는 마음으로 골짜기 깊은 한 시절을 넘긴다.

Read More

경칩을 기다리는 悟道

Posted by on 2월 8, 2019 in 시집/신작시 | 0 comments

처지고 게을러지는 아침
누워서 천장 본다
본적이 있었던가

천지신명이여.
순결한 황차 올리며
더 이상 늦장 부릴 수 없는

다시 고행처럼
입산 수행처럼
툭툭 먼지 털어내고

저 들판 너머
먼산 실루엣 일별하듯
사지 관절 우두둑 꺾어 하루 엮는다.

살아있음을 울려주는 건
우수 지나 경칩 즈음 개구락지
樂至 樂至로 울면 알 수 있을까.

 

-온형근, ‘경칩을 기다리는 悟道’, 전문

Read More

말랑말랑한 화법

Posted by on 1월 30, 2019 in 시집/신작시 | 0 comments

 

거칠지 않아 고요해 저음으로 응대하다 보면

벌써 저만치 혼자 나가곤드라진다.

제까짓 게 뭐라고

흔들리는 동안 짐짓 첫이레 전에 돌아올 것을

‘욕 봤소’ 한 마디면 풀린다고

살피고 있는 게 분명하다.

 

첫 눈 내린 마당 다녀간

고라니 발굽 선명한데 아니라 우기는 것처럼

그러다가 제자리멀리뛰기였다고 떼쓴다.

재미 있는 순간까지 치부 드러내며

무릅쓰며 마음대로 떠벌렸더니

저쪽 한 구석탱이에서

공명처럼 울림의 진폭 켜켜 몰아세운다.

 

나무람에 익숙하지 않아

눈부시게 알짝지근하여 이내 야속하더니

냉큼 회한 탓하다 지청구로 쓰라리다.

공자 가라사대가 있고

시정잡배의 불경스런 말귀도 있으련만

가타부타 밝힐 것은 또 무어라.

 

홀랑 원본이 있기에 가능한 짓거리이니

근신하여 입 감쳐물고

지긋지긋  자근거리며 의젓할 일 뿐

 

화법 녹녹하다 질겅대지 말고

대수롭지 아니하면 그만인 것을

도도하여 오만방자하다고

대놓고 손가락질 받더라도

왈가왈부 시큰둥 질척거리다

까짓것 바동거리며 손발 씻어낸다.

 

 

-온형근, 말랑말랑한 화법, 전문

Read More